lunes, 12 de enero de 2015

박창진 사무장 충격진술 "대한항공 여승무원 교수 제의를…

박창진 사무장 충격진술 "대한항공 여승무원 교수 제의를…

'대한항공 여승무원'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출연 '땅콩회황' 사건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0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백화점 모녀와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등 상위층 '갑질 논란'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오랜 망설임 끝에 제보를 결심했다는 한 남성으로부터 전해 받은 USB 안의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녹취파일에는 '중년 남자들이 국토교통부 조사에서 입을 맞추라며 은밀한 지시를 내리는 것'과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부사장의 지시가 아니라고 진술하라', '이번 일이 끝나고 나면 절대 잊지 않겠다' 등의 말이 담겼다. 

녹취 파일 속 한 남성은 "나는 거의 죽은 거나 마찬가지이다"라며 "말씀하신 대로 그렇게 이야기하겠다"며 흐느꼈다. 울음소리의 주인공은 바로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이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박창진 사무장을 만나 사실에 대해 물었고, 그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지시를 받고 나가서 너는 답변을 하면 된다. 다수의 간부들이 있는 자리에서 내가 끝까지 못하겠다고 할만한 힘은 그 당시에 없었다"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문제의 여객기에 탑승했던 승무원들에 대한 검찰 조사가 진행된 날 한 여승무원이 소리 없이 웃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해당 여승무원은 검찰조사를 마친 후 대기하고 있던 차에 올라탔는데 그 안에는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타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박창진 사무장은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내 "여승무원들은 그 상황에 대해서 본인이 직접 욕설도 듣고 파일로 맞기도 했지만 자긴 그런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더라"며 "이 일이 잠잠해지고 나면 모 기업이 주주로 돼 있는 대학교에 교수 자리로 이동시켜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더라"고 주장했다. 

[매경닷컴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o hay comentarios.: